김종현 감상문

381 2020.06.24 09:02

짧은주소

본문


1~10권 까지의 감상문

 

슬램덩크를 학교에 입학 했을 때 제일 처음으로 본 만화책이다. 농구에 별로 관심이 없던 내가 지금이 나마 재미있게 볼려고 한다.

 

만화를 보는 중에 그림체가 인상이 깊었고 역동적인게 잘 드러났다. 어렴 풋이 인상이 깊었던 그림들이 머릿속에 그려진다.

 

강백호가 천재라면서 주접을 하는 장면을 볼수록 부끄러워진다. 그래서인지 그것에 관한 장면이 나오면 보지 않고 조심스레 넘긴다. 만약에 그 장면 속에 내가 등장했으면 얼굴을 붉힐 것이다.

 

중간에 싸우는 장면이 나와서 보기가 안 좋은 느낌이 들었다 애타는 마음으로 봤다 그럴까...

좋게 결말이 들어서 다행이다.

 

강백호가 성장하는 과정을 보면 흥미진진하고 만화가 기대가 든다.

 

10~15 까지의 감상문

 

반전과 반전을 보여준 내용들 이었다.

 

우선 새로운 경기가 진행 될수록 긴장이 된다.

다만 농구 경기 중에 나오는 룰에 관한 농구 용어가 조금 어려웠다. 그 단어들에 의문이 들었다. 불편했지만 긴장감은 고조된 느낌을 받았다.

아직도 그림체가 인상이 깊다. 다만 공이 어디 있는지 모르겠고 워낙 움직임이 빠른 장면이 나오니까 이해가 잠깐 안 됐었다. 하지만 공을 넣은 장면을 보면 멋있다.

 

마지막에 안타깝게도 경기에서 패배하게 되어 아쉬었다. 강백호가 삭발한 장면이 다시 봐도 재미있어서 아쉬움을 그나마 떨치게 해줬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50건 5 페이지
제목
조영휘 아이디로 검색 2020.09.06 310
동글쫑현동글 아이디로 검색 2020.09.06 297
형쌤 아이디로 검색 2020.07.13 394
겨얼 아이디로 검색 2020.07.12 398
민재 아이디로 검색 2020.07.12 350
cheers 아이디로 검색 2020.07.09 340
박민규 아이디로 검색 2020.07.06 359
겨얼 아이디로 검색 2020.07.06 439
김자연 아이디로 검색 2020.07.05 422
민재 아이디로 검색 2020.07.05 429
박민규 아이디로 검색 2020.06.29 324
cheers 아이디로 검색 2020.06.29 315
형쌤 아이디로 검색 2020.06.29 400
김자연 아이디로 검색 2020.06.28 373
형쌤 아이디로 검색 2020.06.24 382
월간베스트